google adsense top


최저임금위원회에서의 각 단체 입장과 민주노총 정치



최저임금위원회가 19일부터 본격적인 심의에 들어가 19일 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

거기에서 나온 각 단체 입장을 보고 있는데 좀 어이없는 부분이 있어서 소개할까 한다.




류기정[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전무] 

"지난 2년간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이 있어 사업주, 심지어 근로자까지 그 부담의 영향이 미치는 것 같다.

그로 인해 경제심리가 위축돼 있고 대내외적으로 경제상황도 어려워 최저임금을 안정화해야한다."


이태희[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

"지난 2년간 30%에 가까운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에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최대한 감내하고 준수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이제 더는 인상을 받아들이기 어렵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당연히 이런 이유를 들어 최저임금의 실질적인 동결을 주장했다.

어차피 대깨문들은 뭘해도 설득이 안되니 그들은 내버려두고 중도층인 당신에게 묻겠다.


사용자 입장의 논리가 어떻게 보이는가? 


얼토당토안되는 이기적인 주장인가?


한 번 생각해보길 바란다.


이에 대해 근로자 위원들의 입장은 다음과 같다.


이주호 전국민주노동조합(민주노총) 정책실장 

"최저임금 1만원은 현정부의 공약이기도 하고 모든 후보가 말한 공약이기 떄문에

저희는 하나의 사회적 약속이라고 생각한다.

최저임금 속도조절도 1만원 실현 이후 논의할 수 있음에도 예단해 인상이 어렵다든지,

가파른 인상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든지 하는 데 대해 유감이다."


이성경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사무총장

"일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타격을 입었다는 것은 인정한다. 

그러나 대기업과 중견기업 이상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영향 범위에서 벗어났다고 본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제가 나빠진다든지 하는 주장은 용납이 안 된다."


그리고 추가로 노동자측 위원들은 홍남기 총리나 박준식 위원장에 대해서

최저임금 인상이 빨랐다는 의견을 냈다는 이유만으로 유감을 표했다.


노동자 입장의 논리가 어떻게 보이는가?


논리적으로 보이는가? 


너무 이기적으로 보이지 않는가?


한 번 생각해보기 바란다.


그리고 이 포스팅을 쓴 진짜 원인.

이주호 민주노총 정책실장이 한 발언을 소개한다.

아니 불법을 저질러서 구속영장을 신청한걸 가지고 무슨 사회적 대화를 운운하냐?

사회적 대화에 참여할려는 단체가 불법을 저지르면 안되는거 아냐?

진짜 민주노총 보면 제정신이 아니라는 생각밖에 안든다.


이런 특권의식을 가진 민주노총을 보고 무슨 생각이 듭니까?



덧글

  • Eraser 2019/06/21 11:02 # 답글

    http://paraflame.egloos.com/2235979

    민노총을 위시한 노동귀족들이 저들의 상위호환이었죠 참..
  • 하얀어둠 2019/06/21 23:13 #

    하하하 쟤네들 말을 들어주는 정부가 있다는게 참..
  • ㅇㅇ 2019/06/21 14:02 # 삭제 답글

    과거귀족과 노동귀족의 공통점
    자신의 권리가 침해됐다고 생각되면 가차없이 물리력을 사용한다.
    법따위는 우습게 여긴다.
    노동의 고귀함이 아니라 자신들이 고귀하다고 생각함.
    세습가능.
    자신보다 낮은 계급들을 아주 하찮게 생각함.
    자신들의 권리는 너무나도 당연하다고 생각함.
    모든게 너무 지나쳐서 천해보임.
    노동귀족이지만 노동은 잘 못함.
  • 하얀어둠 2019/06/21 23:14 #

    억 귀족주의
  • 전진하는 북극의눈물 2019/06/21 16:13 # 답글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에 노동 귀족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는 코웃음을 쳤는데 지금은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요...
  • 하얀어둠 2019/06/21 23:14 #

    지금은 완전 힘있는 이익단체니까..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Google Adv.

통계 위젯 (블랙)

426
132
251793

애드센스 사이드 광고

google analytics

블로그나와 위젯

네이버 메타 관련

<meta name="naver-site-verification" content="3a5b4086c9008c29de83cc0c7365385fcbb4c2ba"/>